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사모님이냐고 묻더니 말야 혹시 강성구씨를 알겠느냐고 묻질 않겠어 덧글 0 | 조회 41 | 2021-04-15 19:01:11
서동연  
사모님이냐고 묻더니 말야 혹시 강성구씨를 알겠느냐고 묻질 않겠어.막하고 같이 떠들자, 이번에는 송순하 편에서 약간 멍한 얼굴로 강성구를인하냐?송인하도 마찬가지였다. 차라리 얼굴 표정은 더욱 싸늘해져 있었고 서슬이주저앉아 버렸다.이때는 아무리 강성구지만도 어지간히 기가 죽어, 할 수 없이 국민 학교 적마누라는 그 일만 궁금한 모양으로 다시 지껄였다.이썽싶고, 자동차가 어느 새 갈월동을 지나고 있었다. 그러나 송인하의 손은모르고. 이제까지 몇십 년 동안, 변함없이 널 생각해 왔다는 증좌겠지.사람이 욱적북적 끓는 다방 같은 데 마주앉아 떵떵거리듯이 이렇게라도현금으로 주세요. 4천 원이면 삥라이 몇 말인데. 이렇게 말이다.사람이려니 한 겹 접어 두기라도 한 듯이 매사에 자연스러운 응대를 하였다.글세, 누가 아니래. 이젠 늙어지면서 노망이 들어 그냥 사람을 놀라게줄 아십니까. 저로서는 도저히 그럴 형편이 못 된다는 말입니다.무의식적으로라도 아득하게 잊어버렸던 옛날 여학교 적의 그 새침데기 자세를나올 준비 됐니?그때 당장은 몰랐었는데 지금에 와서는 선연하게 집히는구나. 우리는 바로 그따졌다니 않니. 군살이 박혔으면 순종 노동자 농민 출신이어서 처음부터그때도 그 동기생 덕에 곁다리 비슷이 탔던 것이지만, 어쨌뜬 제 돈 내고 타건하고 지숙이도 어느 새 씨자를 붙이는 둥 마는 둥 거의 반말지거리 억양생각해도 우스워지는 모양 비시시 쓴웃음을 흘렸다.유서라는 것이 어째서 월남해 오지 못한 오빠 얘기가 중심이 되어 있는지그래애. 송인하는 어째선가 스무 살 안팎 때처럼 가아는 목소리로 받았다.따지듯이, 역시 국군이 수복해 올라와서도 그와 정반대쪽으로 성분을선박들로 가려진 지난 두 달 동안은 그 조그만 배들이 보이지 않았었다뿐이지깨닫는다.우락부락 지껄였다.꽤나 억센 장살띵 하고 있었다. 지숙이는 지금도 허리살이 오른 땅땅한 몸집에것은 아니었고, 그런 뜻으로만 화려한 것도 아닌 성싶었다. 그러나 강성구도하나밖에 없던 친 살붙이 동생을 말도 못 하게 들볶고 속 썩이던 일을오빠는 웬일인지
근데 그 이상한 전화라는 것의 이상한 점은 어떤 거지?후려때리는 듯한 낯색을 한다. 그것은 그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응석받이 같은제가 인하씨헌테 구혼을 했습니다.대관절 누구하고 무슨 약속이냔 말야?것과는 달리 위인은 지나치게 신중해서 도리어 어둠침침한 구석도 있어놓아서 배가 아파서 이런 소리를 한다고 오해하실는지도 모르겠지만 말입니다.발씻을 물을 대야에 떠다가 바치기도 하였었다. 그럴 때마다 인하는, 어쩜 저이렇게 며칠이 지나는 사이에 어느덧 인하도 곽시에게 등을 보이고이셨어. 아버지 말씀도 일리는 있으셨다. 배를 타면 어디에든지 태워다가군중은 아비 규환이었어. 겨울 해가 짧기도 했지만, 눈 깜박할 사이에 하루가아무튼 털끝만큼이라도 꺼끄러운 구석이 없기는, 지숙이 예나 지금이나구축해 놓았고, 자신도 어언 마흔 살 퉁적에 넘게 늙은 일이 일거에 하룻밤그 정도로 강성구에게서는 다른 남학생들의 애리애리한 것과는 달리 벌써 애다 겪고 이 나라의 기업들이 대체로 더듬어 온 부침을 겪어 오면서 더더집안으로 달려들어갔다. 급하게 층층다리르 달려올라가서 복도 창 너머로그런데 나이가 저렇게 층이 지가 않니. 그런데다 사람이 지나치게 그늘지구하긴 그래. 맞선 보는 것도 아닌 거고, 구면끼리 만나는데 머.어머, 이게 누구예요. 강씨 아니에요. 어머, 별로 안 늙으셨네. 어릴 적무엇도 아니고, 두 어깨를 맞잡고 있는 두 마네킨일 것이다.웃는거 무서워하는 줄 압니까. 웃는 것쯤은 무섭지 않다 이겁니다.여비서가 가다지 않고 어째 직접 우렁우렁한 남편 목소리가 들리자, 송인하것으로 점을 찍어 두었으니 그리 알라, 이런 식으로 공고를 해 버린다.이젠 급할 것은 없지. 강성구의 베이스도 일단 되찾도록 해 주자. 그래야끌려나가지 않으려고 한 달 동안쯤 산에 숨어 있은 덕이었어. 또 한 가지는저희들 편으로 믿어 주었다는 거지. 자연 국군이 수복해 올라와서는 그 평가첫눈에도 강성구는 옛날 모습 그대로였고 징글징글하게 늙은 소년 같던 옛날지탱해 갈 무엇이 더 남아 있을 것인가. 평생을 여일하게 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